Robin Hood’s Day
book review G3 영어원서

Robin Hood’s Day [Pleasing, not too Easy Reading] G3 영어원서 – 다른 방식의 발표

제목: Robin Hood’s Day
저자: Josephine Feeney
출판사: Walker Books
Lexile: 630L
AR:
단어수:

학급 인형

미국의 학교에서는 반에서 애완동물을 키우거나 마스코트 같은 인형을 정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애완동물을 주말 동안 집에 데려가는 학생을 뽑습니다. 토요일과 일요일에 애완동물을 돌봐줄 사람이 필요한 것이죠. 먹이도 주고 물도 줘야 하니까요.
이런 이야기에 대한 이야기는 일전에 리뷰했던 Appleville Elementary First Day  에 나옵니다.
오늘의 이야기는 학급 인형에 대한 것입니다.
인형은 아마도 주말 동안 학교에 그냥 둬도 문제가 없을 것 같기는 한데, 오늘의 이야기 Robin Hood’s Day 에서는 학생들이 학급 인형을 집으로 데려가게 하는 군요.
뭔가 다른 목적이 있는 것 같습니다.

Robin Hood’s Day

이 책 Robin Hood’s Day 의 특징은 세명이 한 챕터씩 돌아가면서 자신의 입장에서 이야기를 진행한다는 것 입니다.
그리고 다른 특징은 그 중에 인형의 관점에서 이야기를 진행 시키는 챕터가 있다는 것이죠.
인형이 이야기를 직접 서술하는 방식의 책은 Reggedy Ann and Andy 시리즈의 Day at the Fair가 있었죠. 이 책도 같은 방법을 사용합니다.
인형의 입장에서 바라본 아이들의 행동을 살펴볼 수 있죠.
제일 먼저 학급 인형을 데리고 집에 온 Jimmy 가 학교에서부터 집에 와서 노팅햄으로 기차여행을 떠나는 이야기를 하고 있구요.
두번째로 인형인 Patchy Pat이 잃어버리게 된 과정과 과거 자신의 이야기를 해줍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여동생인 Chelsea가 노팅햄에 도착해서 이것 저것 보러 다니다가 인형을 찾게 되는 과정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Robin Hood’s Day
Photo by David López on Pexels.com

다른 방식의 발표

이 책 Robin Hood’s Day 를 보고 있자면, 학급 인형을 활용하는 선생님의 방식이 독특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학급 인형을 아이들이 주말에 가져가게 하고 그 인형과 함께 모험을 떠나도록 아이들을 부추기는 것이죠.
그리고 나서 학교에 돌아왔을 때 그 모험에 대해서 다른 아이들 앞에서 발표를 합니다.
이렇게 하면 학생들도 미리 준비해서 모험을 떠나야 하죠.
첫번째 챕터에서 Jimmy 도 여행을 가기전에 노트와 크레용을 준비합니다.
그리고 여행중에 본 것을 모두 써 내려가려고 노력합니다. 아이들 앞에서 발표하려면 여러가지 이야기 거리가 있어야 하니까요.
이렇게 여행을 떠나면 상당히 교육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역사적인 사실이나 소설의 배경이 된 마을을 방문하고 직접 보고 느끼면서 스스로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는 것이죠.

이 책은 로빈훗의 배경인 노팅햄에 도착해서 로빈훗 복장을 한 인형과 아이들이 서로를 찾으려고 노력하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해주고 있습니다.

오늘은 Robin Hood’s Day를 리뷰했습니다. 앞서 언급한 다른 책들을 보고 싶으시면 아래 그림을 눌러주세요.
좋아요와 팔로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