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ears and the Great Big Storm
book review 픽쳐북 영어원서

The Bears and the Great Big Storm [Happy Easy Reading] 그림책 G3

그림책: The Bears and the Great Big Storm
저자: Paul Bright
출판사: Scholastic
Lexile: AD580L
AR: 3.0
단어수: 569

 곰 가족

곰에 대한 아이들 책은 많습니다. 곰 가족이 나오는 것도 마찬가지죠. 1962년에 Berenstain Bears가 처음 나올 때도 닥터 수스가 ‘곰이야기는 너무 많다’는 지적을 했다고 하니까요. 오늘의 이야기도 한 곰 가족의 이야기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꼭 읽어주고 싶어하는 이유가 몇가지 있어서 오늘 소개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림책 The Bears and the Great Big Storm

이 책에서 내용 보다도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섬세한 그림입니다. 아빠 곰과 엄마 곰의 차이를 살펴보면 얼마나 세심하게 그렸는지를 이해할 수 있는데요. 아빠 곰은 엄마 곰 보다 조금 더 큽니다. 그리고 아빠 곰은 울퉁불퉁한 눈썹에 굵은 수염이 듬성 듬성 나있습니다. 엄마 곰은 일자로 매끈하게 그린듯한 눈썹에 수염은 거의 보이지 않고 수염자국만 좀 보이죠.
새끼 곰들도 각각의 특징이 있는데요. 첫번째로 등장한 아기 곰은 수염자국도 없는 매끈한 얼굴을 가지고 있고 보라색 손수건을 가지고 다니는 버릇이 있구요. 두번째의 작은 곰은 수염자국은 좀 있는데 토끼 인형을 애착인형으로 가지고 다닙니다. 세번째 어린 곰은 둘보다 크고 더 꼿꼿하게 서있는 것을 볼수 있습니다. 거기에 작은 수염들이 입주변에 올라와 있습니다.
그리고 창밖에서 비치는 그림자도 눈에 띄는데요. 처음에는 나무인가 싶었는데 점점 끝에 등장하는 moose의 모양을 하고 있는 것을 알게되죠.

그림책 The Bears and the Great Big Storm
Photo by Janko Ferlic on Pexels.com

아빠는 겁쟁이

폭풍이 치는 밤에 새끼 곰들이 무서워서 차례로 아빠 곰의 잠을 깨워 놓습니다. 새끼 곰들은 잘 자는데 정작 괴물은 없다면서 다독여주던 아빠 곰이 잠이 들수가 없었죠. 그리고 마침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리죠. 문을 연 아빠 곰은 번개에 비친 moose의 그림자를 보고 소스라치게 놀랍니다. 괴물은 없다던 그는 모든 가족들에게 큰 웃음을 주줍니다.

Moose

Moose는 우리 말로는 말코 손바닥 사슴이라고 하는데요. 뿔모양이 손가락을 쭉편 손바닥 처럼 생겨서 붙은 이름입니다. 이 동물은 북극권에 사는 동물인데 크기가 사슴과는 완전히 다릅니다. 곰보다 좀 작은 정도라고 하면 될 정도이죠. 얼굴이 순하고 약간 바보 같은 표정이 보이기 때문에 여러 책의 삽화에 바보처럼 그려놨습니다. 하지만 위협을 받으면 덩치를 믿고 덤벼드는 조심해야할 동물이라고 합니다. Moose 에 대한 이야기도 리뷰한 적이 있는데요. Morris the Moose를 한번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오늘은 그림책 The Bears and the Great Big Storm 을 살펴봤습니다. 이 글이 마음에 드셨으면 좋아요와 팔로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