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Swing, Swing, Swing[Happy Easy Picture Book] 그림책 G1

  • by
그네 타기


그림책: Swing, Swing, Swing
저자: Gail Tuchman
출판사: Scholastic
Lexile: 240L
AR: 1.0
단어수: 94

그네 타기

 제가 어렸을 때 마당에 아버지께서 사주신 철봉이 있었습니다. 그 철봉은 줄을 묶어서 그네로 주로 사용했었죠. 시간이 지나서 중학생이 되고 그 철봉에 녹이 많이 생길때까지 그네를 탔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네를 탈때면 항상 혼자였던 것 같습니다. 그네를 할수 있는 만큼 높은 곳까지 올리면 거기서 붕뜨는 느낌을 즐기곤 했었죠. 그리고 내려올 때 짜릿한 속도감이 있었습니다. 제 그네는 이동식 철봉에 묶여 있었기 때문에 너무 많이 흔들면 철봉이 덜컹거리면서 위험한 순간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아마도 그때는 그것조차 그네 타기로 즐겼던 것 같습니다.

Swing, Swing, Swing- 그림책

오늘 살펴볼 책의 소녀도 그네 타기를 즐깁니다. 하지만 자신의 애완 동물들과 타는 것을 즐기는 군요. 그녀는 개구리에, 고양이, 개, 거위 그리고 말까지 그네에 태웁니다. 한 마리씩, 한 마리씩. 하지만 말이 그네에 오른 후에는 그네가 너무 작다는 것을 깨달았죠. 그래서 이제는 혼자 타기로 합니다.

그네 타기
Photo by Skitterphoto on Pexels.com

함께 타기

처음에는 ‘참 귀여운 아이네. 개구리가 애완 동물이라니.’ 라고 생각했습니다. 고양이와 개는 뭐 당연히 등장한다고 생각했지만, 거위가 등장했을 때 아 뭔가 더 큰 것이 남아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리고는 말이 나왔죠. 말을 애완동물로 가진 아이는 요즘에는 상상하기 힘든데요.  삽화에서 동물들의 표정을 잘 보시면 특징적인 것이 있습니다. 개구리, 고양이, 개, 그리고 거위까지는 모두들 약간의 미소를 띄고 있습니다. 마치 ‘그네 타기에 초대해줘서 고마워’라고 말하는 것 같은 표정입니다. 그런데 말은 표정이 다른 동물과 확연하게 다릅니다. 그 표정은 능글맞은 미소라고 할수 있습니다. 마치 ‘내가 나올지는 아무도 몰랐지?’ 라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모두들 표정이 바뀌죠. 무덤덤 하다거나 난감해 한다고 할수 있는 표정으로요. 이 때도 말의 표정은 ‘아이구 이게 왠 떡이람?’ 하는 표정입니다.
아이들과 같이 책읽으시면서도 이 부분을 가지고 이야기 나눠보면 좋겠습니다.

이 책은 반복되는 문장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영어책읽기를 막 시작한 단계의 학생에게 적당한 책입니다. 같이 여러 번 읽어보고 표현을 응용해서 말하기를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약간 더 어려운 수준의 다른 책을 원하시면 A Bug, A Bear, and a Boy Go to School를 읽어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오늘은 그림책 Swing, Swing, Swing을 리뷰했습니다. 그네 타기가 마음에 드시면 좋아요를 잊지말고 꼭 눌러주시고, 팔로우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Optimized by Optimole